note

 

 

 

 

윤상 - 편지를 씁니다

2009 그땐 몰랐던 일들

 

 

오늘은 유난스레 햇살이 참 고와서
아침부터 멍하니 창가에 앉아서
그대에게 편지를 씁니다

이 가슴 가득가득한 사연
털어놓고 싶어도 그럴 수 없는 것은
이미 다 알고 있을텐데
마음만 더 아플 것을 알기 때문입니다.

오늘은 빗소리가 어찌도 처량한지
하루종일 멍하니 그 소리 들으며
쓰지못한 편지를 씁니다

 

 

 

 

name      password      homepage      secret
  
《 prev   1 2 3 4 5 ··· 115   next 》
The Sputnik-
. list . tags . rss . admin . guestbook
T0 Y0 T10,79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