note



아주 오래 전부터 벼루던 블로그를 드디어 시작하게 됐다.
이 단촐한 블로그 오픈하기까지 고민이 많았다.

이전에 차곡차곡 쌓아 올려둔 사진들은 어찌할 것이며,
앞으로는 어떠한 방식으로 관리해야 할 것이가에 대해서 말이다.
우선 블로그에 적응하면서 천천히 생각해 봐야겠다.


한번 정하면 잘 바꾸지 못하는 성격이 이럴 때는 괴롭다.



name      password      homepage      secret
  
《 prev   1 ··· 112 113 114 115   next 》
The Sputnik-
. list . tags . rss . admin . guestbook
T0 Y0 T10,791